w 회원가입 로그인

°  ㅋㅋ 다음 프로젝트  °

http://www.youtube.com/watch?v=oPHDyzySFuM



two wall lamps: http://www.ikea.com/us/en/catalog/pro...

mirror: http://www.ikea.com/us/en/catalog/pro...

8 screws

level (optional)

power drill

light bulbs (i used the 40 watt globe ones from home depot they're in a 4-pack)

two 8" lamp cords

electrical tape

Tuesday, June 4, 2013
08:45:14 A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이해와 오해  °

내 나이 돼봐라 그럼 이해할거다, 라고 생각할 때가 있지만

그렇다고 내 나이의 모든 사람들이 서로를 이해하는게 아니듯

이해하고 이해받고 하는 따위의 것은

어쩌면 나이랑은 상관없는 일인지도.

게다가

뒤돌아봐도 이해하지 못하겠는 옛날 이야기들은 잔뜩 있으니까.

다들 왜 그랬지? ㅎㅎ

Saturday, May 4, 2013
08:55:08 A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이상우 슬픈 그림같은 사랑  °

수십년이 지난 지금, 이제는 그 결말을 아는 스토리.

하지만 그 시절에는 얼마나 애틋하고 절실했던지.

산다는 것은 의외로 그렇게 단순한 것인지도.


뉴욕 새벽 1시를 향해가는 시간, 밖은 안개가 자욱.


푸른 하늘의 사랑 그대로의 사랑이 비지엠으로 깔고

맥주를 꼴딱 꼴딱 마시니

내 마음은 20대로 돌아가는구나.

타임머신이 따로 필요없구나~ 허허~


Friday, April 19, 2013
01:49:17 P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Me, on a windy day...  °

Oh I miss you..

Saturday, March 23, 2013
02:28:00 PM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샤이니 3집 정규 Dream Girl  °

아흑, 나왔다 샤부심 폭발!! ㅠㅠㅠㅠㅠ

몇번 차에서 빵빵하게 쭉 듣다보니

세세하게 종현이 태민이 막 들리면서

너무 좋아..ㅠㅠ 미치겠!!!

음악을 들으면서 군침이 도는건 무슨 조화인지..ㅡㅡ

할튼, 출퇴근길이 행복해! 꺄울~


믿고 듣는 샤이니!

샤이니다운 샤이니가 되어 돌아온 나의 아이돌.

앞으로도 쭉~쭉~ 가자!

Saturday, February 23, 2013
12:47:58 P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블론드 2  °


본래 난 블론드로 태어난거 아님?? ㅎㅎㅎㅎ 잘어울리지~?


화장 엄청 했는데 별 표시도 안남..ㅋㅋ

Saturday, February 2, 2013
07:03:46 A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응답하라 1997  °

한번 파슨은 영원한 파슨이다.

한번 엔싸이는 영원한 엔싸이다.


My identity란, 아마도 그런 것.


사랑은?




게스. 느낌표.

Monday, January 21, 2013
09:08:12 A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
°  오늘 문득 든 생각  °

내가 왜 어린이치과를 전공하게 되었는가.

혹은, 왜 이게 적성에 맞는가...에 대한 고찰...비스무리한..


내가 딱히 애들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.

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.

이 직업이 나름 적성에 맞는 이유는

그게 아니고,

내가 애라서!가 이유였던거다. ㅋㅋㅋㅋ


난 환자 앞에서 어깨를 들썩거리며 춤을 추기도 하고

이상한 노래를 지어부르기도 하고...

사실 난 정신연령 6세 놀이 하는 것에 아주 익숙하기 때문에

환자를 볼 때도 굳이 의사인 척, 뭘 많이 아는 척 하지 않고

'귀여운 척' ㅋㅋㅋㅋ 해도 된다는 게 사실 진짜 편했던 거다.


작은 종이 달린 크리스마스 트리로 장식된 펜을 머리에 꽂고

흔들 흔들 딸랑 딸랑 거리면서 애들이랑 잡담하면서 노닥거려도

아무도 이상하게 보지 않는 곳이 어린이치과라는거지.


눈높이를 낮춰서 애들을 볼 필요도 없는 것이었다.

내가 그냥 그 또래가 되면 되는거였다.

나 그거 잘하는데...히힛...


"쯔미 몇짤???"

Friday, December 7, 2012
10:21:18 AM + -
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   ·

  Name     Password 
목록글쓰기
이전  [1]..[6][7] 8 [9][10]..[58]다음
Copyright 1999-2023 Zeroboard / skin by ˚ LOUAHN ˚